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 기술개발에 1300억 지원

관리자

view : 404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3월 21일 2019년도 제1차 신재생에너지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 지원계획을 공고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고를 통해 산업부는 ▲태양광·풍력·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핵심기술개발사업 ▲농어촌대상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시스템 개발·실증사업 ▲고효율바이오가스 생산기반 지역분산발전 시스템 구축사업 등 3개 사업, 23개 과제를 지원한다.올해에는 303억원 규모의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며, 향후 3~4년간 약 1300억원이 투입된다. 이번 신재생에너지 연구개발(R&D) 신규과제는 최근 재생에너지 산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경쟁력 강화에 중점을 뒀다. 특히 간담회, 공청회 등을 통한 기업수요를 바탕으로 가격·기술격차 극복, 핵심기술 확보 등을 주요 목표로 하고 있다. 태양광 분야는 세계적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나 가격 경쟁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단가절감형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건물형 태양광 시스템에 대한 기술개발도 함께 추진해 미래시장 대비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풍력 분야는 선진국 대비 기술·가격경쟁력 모두 부족한 상황인 만큼 국산화가 시급한 핵심부품에 대한 기술개발을 우선 추진하고, 주민 수용성 및 신뢰성 확보를 위한 기술개발도 병행 추진할 방침이다.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국내 연료전지의 기술력 제고를 통한 글로벌 시장 선도를 목표로 발전·건물용 연료전지 핵심기술에 대한 R&D 신규과제를 공모한다.발전효율이 가장 높은 3세대 연료전지인 고체산화물형 연료전지(SOFC)의 기술 확보를 위해 수백 kW급 발전용 SOFC 시스템의 전 단계로서 수십kW급 모듈 시스템 기술을 개발한다. 외국산에 의존하고 있는 고분자 전해질 연료전지(PEMFC)의 3대 핵심부품에 대한 기술 개발을 통해 건물용 연료전지 분야의 중소기업 기술 경쟁력 제고도 목표한다. 또 고효율바이오가스의 '생산, 활용, 통합운영관리' 시스템 구축을 통해 버려지는 바이오매스를 에너지화해 지역 에너지망에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한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