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포스코케미칼과 반도체용 과산화수소 합작사 설립
2020-02-24 관리자

OCI는 포스코케미칼과 2월 21일 서울 OCI 본사에서 '초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 합작사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합작사는 올해 2분기 중 설립된다. 포스코케미칼이 51%, OCI가 49%의 지분으로 투자한다. 포스코케미칼은 광양제철소에서 나오는 코크스로 가스(Coke Oven Gas·COG)를 과산화수소 원료로 공급하고 경영을 맡는다. OCI는 공장 건설과 제품 판매를 담당한다. 합작사는 OCI 광양공장 내 4만2000㎡ 부지에 연산 5만톤 규모의 과산화수소 공장을 짓는다. 연내 착공에 들어가 2022년부터 상업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과산화수소(H202)는 친환경 산화제로 표백·멸균·세정제로 활용된다. 이번 코로나19 방역에도 사용되는 물질이다. 초고순도 제품은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 생산공정에서 식각 및 세정에 활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