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백우석 회장·이우현 부회장 승진 및 김택중 사장 CEO 신규 선임
2019-03-27 관리자

OCI는3월 26일 정기 주주총회 후 이사회를 갖고 백우석 부회장을 회장에, 이우현 사장을 부회장에 각각 선임하고, 최고운영책임자(COO)인 김택중 사장을 최고경영책임자(CEO)에 신규 선임했다고 밝혔다. 선임된 세 명의 경영진은 앞으로 각자 대표를 맡아 OCI의 대표이사직을 수행한다. 백우석 회장은 창립 60주년을 맞은 OCI에 故이회림 명예회장, 故이수영 회장에 이어 세 번째 회장이 됐다.

백 회장은 1975년 OCI 전신인 동양화학공업에 입사한 뒤 44년간 근무하며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전문경영인이다. 2005년 CEO에 취임한 후 국내 최초로 폴리실리콘 개발과 태양광 발전사업 진출, 매출 3조 달성 등의 경영 성과를 달성했다.

이 부회장은 2013년 CEO에 취임한 뒤 태양광 시장의 장기 불황을 이겨내고 4년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현대오일뱅크와 카본블랙 합작사를 설립하고,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에 각종 카본 사업을 확대했고, 지난해에는 바이오 신사업 진출에 나섰다.

김 사장은 OCI 중앙연구소장과 RE사업본부장을 거쳐 지난 2017년 말레이시아의 폴리실리콘 사업장인 OCIMSB의 사장으로 임명돼 공장의 조기 가동 및 안정화에 성공시킨 바 있다.